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민중사반
  • 역사문제연구소 민중사반은 2005년 가을에 결성되었습니다. 애초에는 역사문제연구소의 한일민중사 연구 교류를 담당할 단위로서 조직되었는데, 차차 독자적인 반으로 성장하여 이제 한일 교류가 민중사반의 하나의 사업이 될 만큼 성장하였고, 반 산하에도 작은 연구팀들이 만들어져 활동하고 있습니다.

    30여명에 이르는 민중사반원들의 대부분이 한국 근현대사 전공자들이지만, 미술사, 한국문학, 교육학 전공자들도 여기서 활동하고 있고, 반원들의 국적도 한국, 일본, 캐나다, 독일 등으로 다양합니다. 다양한 사람과 주제를 관통하는 문제의식이 있다면 그것은 역사적 사실과 사건을 ‘민중’이라는 회로를 거쳐서 다시 본다는 것입니다.

    우리 반에서는 2013년, 그 간 연구성과를 묶어 『민중사를 다시 말한다』(역사비평사)를 출간하였고, 한일민중사연구 교류의 결과를 정리한 단행본은 2015년 일본에서 『日韓民衆史研究の最前線 -新しい民衆史を求めて』(有志舍)로, 2017년 한국에서 『민중경험과 마이너리티』(경인문화사)로 간행하였습니다.

  • 1950년대 연구반
  • 1950년대 연구반은 한국현대사 전공자들이 모여 1950년대 관련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연구하는 모임입니다.

    역사문제연구소가 제기동으로 옮긴 이후, 2015년 3월 11일 첫모임을 시작으로 매달 1회 내외로 1950년대 관련한 연구서 및 자료 등에 대한 세미나 및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1960·70년대 연구반
  • 1960·70년대 연구반은 한국사, 한국문학, 과학사 등의 전공자들이 모여 1960~70년대 한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사상 등을 연구하는 모임입니다.

    우리 반은 연구소 정기 심포지엄 <평등과 불평등의 역설, 유신체제를 묻는다>(2012.10.13)를 준비하고자 2011년 결성한 유신체제 연구반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이후 1960년대로 연구 대상을 확대하였으며, 개별 연구자가 관심갖는 주제에 대한 각종 자료들을 엮어 발표하는 형태로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2015년부터는 ‘자본주의 한국 사회 형성’이라는 주제 하에 1년에 두 차례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한독비교사포룸
  • 한반도의 분단과 전쟁의 진정한 해결방안은 한반도만의 관점이 아니라 분단 독일을 비교연구하고, 동아시아와 유럽의 맥락에서 바라보고 이해하는 과정을 통해 그 해결의 지혜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한독비교사포룸은 한국과 독일의 분단 문제에 관심을 가진 연구자들이 중심이 되어 시작되었습니다. 2004년 역사문제연구소와 독일 포츠담 현대사연구센터의 국제학술대회를 시작으로 한국사와 독일사의 비교 연구를 진행해왔습니다. 매월 월례발표회를 개최하며, 지속적으로 한국과 독일 연구자들의 학술교류모임을 가졌습니다.

    독일 문제와 한반도 문제를 검토하며 분단의 역사인식과 사유를 넘어서는 여러 가지 노력들, 한국과 독일의 반공교육과 통일교육의 문제, 한국과 독일의 여러 가지 형태의 냉전문화, 트랜스내셔널 역사적 시각 등 다양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전망을 모색하려 합니다.

10.19-20 한-독 국제학술회의 “분단과 전쟁의 결과 - 한국과 독일의 비교”

페이지 정보

작성일2007-10-11 조회수 : 7,833

본문

“분단과 전쟁의 결과 - 한국과 독일의 비교”
'Kriegs- und Teilungsfolgen in Korea und Deutschland in vergleichender Perspektive"  

주최 : 한국 역사문제연구소, 독일 포츠담현대사연구소 공동
후원 : 한국학술진흥재단
Veranstalter: the Institute for korean Historical Studies in Seoul, Zentrum fuer zeithistorische Forschung (ZZF) in Potsdam

일시 : 2007년 10월 19~20일
Zeit: 19./20. Oktober 2007
Ort: Memorialbuilding of  the 100th Anniversary of Yonsei University, Seoul


장소: 연세대학교 새천년관 대강당
Ort: Yonsei University, Seoul


심포지움 일정
Tagungsplanung


◎ 제1일 (10월 19일, 금요일)
09:30~10:20
  1. Tag (Freitag, 19.10.2007)
     09:30 ~ 10:20

개회사 : 방기중(역사문제연구소 소장, 연세대)
  Begrüssung:  Prof. Kie-chung Pang (Direktor of the Institute for korean Historical Studies)

* 기조 발제
   Eröffnungsvorträge:
  
1 : 동독에서의 ‘이주자’ - 연구 성과와 남은 과제 (클레스만 교수, 포츠담 현대사 연구소)
   “Umsiedler" in der DDR – Ergebnisse und offene Fragen der Forschung
(Prof. Christoph Klessmann)


  2 : 분단․전쟁의 상처 치유와 평화공존․통일의 길 (이종석, 세종연구소)
   Heilung der Wunde aus der Teilung und dem Krieg und der Weg zur friedlichen Koexistenz und zur Wiedervereinigung (Dr. Jong-sok Lee, Ex- Wiedervereinigungsminister , Sejong Institute, Seoul)


◆ 제1부 : 전쟁과 분단의 결과로서 피난과 추방, 이주 (10:20~13:00)
1. Sektion: Flucht und Vertreibung als Kriegs- und Teilungsfolge

사회 : 김성보 (연세대)
Moderation: Prof. Sung-bo Kim (Yonsei University, Seoul)

○ 남한의 월남 종교인들 : 반공주의와 민주주의에 미친 영향 (강인철, 한신대)
Nordkoreanische Konfessionelle in Südkorea: Auswirkung auf Antikommunismus und Demokratisierung (Prof. In-chol Kang, Hanshin University, Osan)


○ 서독의 소련점령구(SBZ)와 동독으로부터의 탈주자들과 이주자들 (파트리스 G. 푸트루스 박사, 포츠담 현대사 연구소)
Deutsche Flüchtlinge und Zuwanderer aus der Sowjetischen Besatzungszone bzw. der DDR in den westlichen Besatzungszonen bzw. in der Bundesrepublik Deutschland (Dr. Patrice G. Poutrus, ZZF, Potsdam)

○ 재일조선인의 ‘북송(북조선귀국)’ (진희관, 인제대학교)  
Repatriierung nach Norden der in Japan ansaessigen Koreaner (Prof. Hi-kwan Jin, Inje University, Kimhae)

토론 : 미카엘 렘케(포츠담 현대사 연구소), 김용현(동국대)
Diskussion:  Prof. Lemke(ZZF, Potsdam),  Prof. Yong-hyun Kim (Dongkuk University, Seoul)


* 점심 식사 (13:00~14:30)
Mittagsessen (13:00 ~ 14:30)


◆ 제2부 : 냉전 시기의 정치적 망명과 역할 (14:30~17:30)
2. Sektion: Politische Emigrationen und deren Rolle im Kalten Krieg (14:30 ~ 17:30)

사회 : 한운석 (고려대)
Moderation: Prof. Un-suk Han (Korea University, Seoul)

○ 서독에서의 피추방자 통합 – 신화로부터 현실로 (지크리트 모이쉘 교수,
    라이프치히대)
Die Integration der Vertriebenen in der Bundesrepublik – Vom Mythos zur Realität (Prof. Sigrid Meuschel, Universitaet Leipzig)

○ 정치적 압력집단으로서의 서독의 피추방자동맹 (베른트 슈퇴버 교수, 포츠담 현대사 연구소)
Vertriebenenverbände in der Bundesrepublik als politische pressure groups
(Prof. Bernd Stöver, ZZF, Potsdam)


○ 북한 체제 형성과정에서 재북이남인의 역할 (이신철, 성균관대)
Die Rolle der südkoreanischen Uebersiedler im Prozess der Konstituierung des Herrschaftssystems von Nordkorea (Prof. Sincheol Lee, Sungkyunkwan University, Seoul)

토론 : 이유재(자유베르린 대학), 최승완(교원대)
Diskussion: You Jae Lee (M.A. You Jae Lee, Berlin),  Prof. Seung-wan Choi (Korea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Chungbuk)


◎ 제2일 (10월 20일, 토요일 13:30~18:00)
2. Tag (Samstag, 20.10.2007)

◆ 제3부 : 분단현실과 통일의 희망 (13:30 ~ 16:10)
3. Sektion: Teilungsrealität  und Wiedervereinigungshoffnung (13:30 ~ 16:10)

사회 : 이용기(성균관대)
Moderation: Prof. Yong-ki Lee (Sungkyunkwan University, Seoul)

○ 서독의 초기 통일정책의 맥락에서 전독일부 1949-1963 (미카엘 렘케 교수, 포츠담 현대사연구소)
Das Gesamtdeutsche Ministerium im Kontext der frühen westdeutschen Wiedervereinigungspolitik 1949-1963 (Prof. Lemke, ZZF, Potsdam)

○ "한독간 초민족적 문제로서 '동백림 사건'"  (이유재, 독일 자유베를린대)
"Ostberlin-Affäre als ein transnationales Problem zwischen BRD und Südkorea"
(M.A. You Jae Lee, Berlin)

○ 남북 이산가족의 현실과 통일의 미래 (김귀옥, 한성대)
Die Lage der getrennten Familie im Norden und Sueden und die Zukunft der Wiedervereinigung (Prof. Gwi-Ok Kim, Hansung University, Seoul)

토론 : 베른트 슈퇴버, 기광서(조선대)
Diskussion: Prof. Stöver(ZZF, Potsdam),  Prof. Kwan-seo Ki (Chosun University, Kwangju)



Coffee Break:  16:10 ~ 16:30
Kaffeepause:  16:10 ~ 16:30

◆ 종합토론 (16:30 ~ 18:00)
Abschlusspanel: (16:30 ~ 18:00)

   전쟁과 분단의 결과 : 트라우마․희망․가능성
Kriegs- und Teilungsfolgen: Traumata – Hoffnungen – Möglichkeiten
   사회 : 김성보(연세대)
Moderator: Prof. Seong-bo Kim (Yonsei University, Seoul)

   토론 : 방기중(연세대), 김동춘(성공회대), 클레스만, 베른트 슈퇴버, 발표 토론자 전원
Diskutant: Prof. Kie-chung Pang (Yonsei University, Seoul), Prof. Dong-chun Kim (Sung-Kong-Hoe University, Seoul)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7-07-30 15:35:10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