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민중사반
  • 역사문제연구소 민중사반은 2005년 가을에 결성되었습니다. 애초에는 역사문제연구소의 한일민중사 연구 교류를 담당할 단위로서 조직되었는데, 차차 독자적인 반으로 성장하여 이제 한일 교류가 민중사반의 하나의 사업이 될 만큼 성장하였고, 반 산하에도 작은 연구팀들이 만들어져 활동하고 있습니다.

    30여명에 이르는 민중사반원들의 대부분이 한국 근현대사 전공자들이지만, 미술사, 한국문학, 교육학 전공자들도 여기서 활동하고 있고, 반원들의 국적도 한국, 일본, 캐나다, 독일 등으로 다양합니다. 다양한 사람과 주제를 관통하는 문제의식이 있다면 그것은 역사적 사실과 사건을 ‘민중’이라는 회로를 거쳐서 다시 본다는 것입니다.

    우리 반에서는 2013년, 그 간 연구성과를 묶어 『민중사를 다시 말한다』(역사비평사)를 출간하였고, 한일민중사연구 교류의 결과를 정리한 단행본은 2015년 일본에서 『日韓民衆史研究の最前線 -新しい民衆史を求めて』(有志舍)로, 2017년 한국에서 『민중경험과 마이너리티』(경인문화사)로 간행하였습니다.

  • 1950년대 연구반
  • 1950년대 연구반은 한국현대사 전공자들이 모여 1950년대 관련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연구하는 모임입니다.

    역사문제연구소가 제기동으로 옮긴 이후, 2015년 3월 11일 첫모임을 시작으로 매달 1회 내외로 1950년대 관련한 연구서 및 자료 등에 대한 세미나 및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1960·70년대 연구반
  • 1960·70년대 연구반은 한국사, 한국문학, 과학사 등의 전공자들이 모여 1960~70년대 한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사상 등을 연구하는 모임입니다.

    우리 반은 연구소 정기 심포지엄 <평등과 불평등의 역설, 유신체제를 묻는다>(2012.10.13)를 준비하고자 2011년 결성한 유신체제 연구반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이후 1960년대로 연구 대상을 확대하였으며, 개별 연구자가 관심갖는 주제에 대한 각종 자료들을 엮어 발표하는 형태로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2015년부터는 ‘자본주의 한국 사회 형성’이라는 주제 하에 1년에 두 차례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 한독비교사포룸
  • 한반도의 분단과 전쟁의 진정한 해결방안은 한반도만의 관점이 아니라 분단 독일을 비교연구하고, 동아시아와 유럽의 맥락에서 바라보고 이해하는 과정을 통해 그 해결의 지혜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문제의식에서 한독비교사포룸은 한국과 독일의 분단 문제에 관심을 가진 연구자들이 중심이 되어 시작되었습니다. 2004년 역사문제연구소와 독일 포츠담 현대사연구센터의 국제학술대회를 시작으로 한국사와 독일사의 비교 연구를 진행해왔습니다. 매월 월례발표회를 개최하며, 지속적으로 한국과 독일 연구자들의 학술교류모임을 가졌습니다.

    독일 문제와 한반도 문제를 검토하며 분단의 역사인식과 사유를 넘어서는 여러 가지 노력들, 한국과 독일의 반공교육과 통일교육의 문제, 한국과 독일의 여러 가지 형태의 냉전문화, 트랜스내셔널 역사적 시각 등 다양한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전망을 모색하려 합니다.

정영환 교수 초청 토론회-“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일본 지식인”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8-04-18 조회수 : 1,232

본문

<정영환 교수 초청 토론회-“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일본 지식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하여 재일조선인 소장 연구자로서 오랫동안 활동하신 정영환 선생님을 어렵게 모시고 한국의 역사연구자들과 함께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 주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일본 지식인”
— 발표: 정영환(메이지학원대학 역사학 교수)
* 정영환 교수의 국내 저서: 『누구를 위한 화해인가: '제국의 위안부'의 반역사성』(푸른역사, 2016)

 

— 시간: 4월 30일(월) 저녁 6시
— 장소: 역사문제연구소 5층 관지헌 (1호선 제기동역 1번 출구, 도보 3분)

 

— 사회: 신주백(연세대 교수, 한국사)
— 약정토론: 
조경희(성공회대 교수, 사회학), 
이신철(역사디자인연구소 소장, 한국사), 
전영욱(역사문제연구소 연구원, 한국사)

 

*** 
취지:
일본군 ‘위안부’는 한국 과거사 문제와 외교문제에 있어서 뜨거운 감자가 되어 있다. 이 문제는 한국사회에서 쟁점이 되어 왔는데, 박유하 교수의 저서를 둘러싼 논란도 그중 하나이다. 박유하 교수의 영향력이 그리 크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일본사회에서는 지식인 지형을 바꿀 정도로 뜨거운 문제가 되어 있다. 박유하 교수의 『제국의 위안부』(2015)나 『화해를 위해서』(2005) 등은 일본의 보수 학계는 말할 것도 없고, 진보 지식인 사회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고 알려져 있다.
박유하 교수 문제에 대한 제대로 비판하는데 가장 큰 역할은 한 학자로 정영환 교수를 꼽을 수 있다. 정영환 교수는 재일조선인 소장 연구자이다. 그는 2009년 서울의 한 학술행사 참가차 오사카 총영사관에 여행증명서 발급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했고, 그후 여행증명서 발급거부 처분 취소소송을 했으나, 2013년 12월 12일 대법원에서도 거부처분을 확정했다. 2016년 『누구를 위한 화해인가: 제국의 위안부의 반역사성』 출간기념회에 참석하고자 했으나, 결국 한국 정부에 의해 재차 입국거부를 당했다.
그의 책은 일본 지식인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 박유하의 전작들에 대한 비판을 넘어서서, 한일 관계사에서 얽힌 과거사 진실규명을 위한 학자의 성실과 헌신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마침 정영환 교수가 한국에 입국하게 되어, 역사문제연구소에서 그의 연구의 지평을 짚어보면서 '역사바로세우기'를 위한 노력을 공유하기 위한 자리를 갖고자 한다.
***

 

관심있는 분들은 누구나 오실 수 있는 열린 자리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석 부탁드립니다. ^^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8-09-18 14:53:53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