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이야기들
공지

『역사비평』 통권147호 / 2024년 여름호

페이지 정보

작성일2024-06-04 조회수 : 689

본문

1308839de2c44d7c4f1a6f280f01ada5_1717458555_3541.jpg
----

  

반지성주의와 민족적 과대망상을 넘어새로운 역사서술을 모색하다

사이비역사학 비판과 비판 너머의 역사쓰기

역사비평은 2016년 한국 고대사와 사이비역사학 비판이라는 특집을 기획한 바 있었다해당 특집은 역사학계 안팎에서 적지 않은 반향을 불러일으켰고, 1970년대 국사교과서 파동’ 이후 2010년대 당시까지 반복되고 있던 한국 고대사 논란의 본질이 이른바 사이비역사학이 주도한 반지성주의의 문제임을 사회에 환기하는 역할을 했다그러나 잠시 주춤하는 듯 보였던 사이비역사학의 활동은 2020년대에 들어와 다시 활력을 찾고 있다이에 『역사비평』은 민족적 과대망상에 입각해 자국의 고대를 시공간적으로 확장하는 역사인식의 문제가 비단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에서 공통적으로 확인되고 있는 사례임을 소개하고단순한 비판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사이비역사학이 사회적 권력을 획득한 것에 역사학계 차원에서 자성할 부분은 없었는지그리고 이러한 자성을 바탕으로 역사를 새롭게 읽고 또 쓸 수 있는 방안은 무엇인지를 모색해보고자 한다.

기경랑은 사이비역사학의 계보와 유형을 정리하는 한편 학문 권력을 획득하기 위한 이들의 시도가 어느 정도 성공을 거두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역사학계가 경각심을 가지고 이에 대응해야 할 필요성을 환기하였다이문영은 1960~90년대 대중 작품에서 확인되는 사이비역사학의 영향을 정리하고 향후의 대응 방안을 제언하였다두 글이 현상 분석과 비판에 초점을 맞추었다면안정준과 임동민은 이러한 현상이 초래된 데 민족사’ 중심의 인식틀을 강조해온 역사학계의 책임 또한 상당 부분 있음을 확인하고 반성적 성찰을 촉구하고 있다기존의 한국사 틀을 비판적으로 성찰하고 그 한계를 공유하며 새로운 한국사를 정립하고 서술할 방안을 모색하는 안정준의 담론과고대의 경계에서 태어난 사료인 일본서기를 고대의 시선에서 바라보면서 고대 동아시아의 경계를 허물어보려는 임동민의 제언은새로운 역사쓰기라는 지점에서 서로 조응하며 대안의 청사진을 제시한다.

 

 

진상규명을 넘어 회복과 화해평화를 모색하다

과거와의 화해회복과 평화 만들기

이성용은 크메르 루주 정권 붕괴 이후 캄보디아 지역공동체에서 형성·변화한 가해자-피해자 관계를 분석했다마을 사람들이 자신들의 내적 자원을 활용하여 자신들의 문화적·사회적 맥락에 맞는 방식으로또 그들이 원하는 속도에 맞춰 가해자-피해자 관계 형성을 도모한 점은 우리에게도 많은 시사점을 제공한다주윤정은 한국에서 과거사 사건을 과거 일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건으로만 인식할 뿐이를 사회의 취약집단이나 아동들에 대한 문제사회적 정의의 문제로 확장하는 인식과 시각이 부족하다는 문제의식 아래서구 선진국 사례를 중심으로 아동과 소수자 등을 대상으로 한 과거사 청산과 회복의 흐름을 살펴보았다현혜경은 제주4·3사건의 1세대 유족 사례를 통하여 구체적으로 어떤 유형의 인권 침해들이 일어났는지 살펴보았다끝으로 강혁민은 과거사 문제에서 진실과 정의가 화해를 촉진하기보다 갈등을 유발하고 정치적 양극화를 촉진하는 현실에 맞서평화와 민주주의에 조응하는 화해의 정치학을 경합주의의 입장에서 제시하였다이는 과거사를 두고 이념적 쟁투가 극심한 한국의 상황에서 화해가 무엇인지 되새겨볼 수 있는 정치적 관점을 제공한다.

 

 

현미·채식 위주 바른 먹거리’ 운동의 놀라운(?) 기원

동아시아 농어업과 사회-생태 물질대사

홍수경은 현미 채식을 위주로 한 음양 및 계절체질 이론의 적용을 그 특징으로 하는 마크로비오틱(Macrobiotics)의 이념적 계보를그 창시자 사쿠라자와 유키카즈가 중일전쟁 당시 운영한 전시 어린이 여름 건강학교를 통해 비판적으로 분석하였다이 건강학교가 전파한 신체-먹거리-환경에 대한 전망은 총력전의 전개라는 당시의 지적정치적 토양에서 싹을 틔우고 자라난 것이기도 했다사쿠라자와와 그의 동료들은 일본 민족의 신체와 건강에 대한 당대의 우생학적 관점에 공감하면서그들만의 방식을 통해 지도민족으로서 일본인의 생명력 강화를 꾀했다이는 20세기 초에 등장하여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는 한 환경주의적 주장의 강점과 함정을 잘 보여준다.

 

 

역사 전시의 가능성을 찾아보는 관동대학살 100주년 전시’ 리뷰

공공역사의 다양한 시선들

정병욱은 작년 관동대학살 100주년을 맞아 국내 곳곳에서 열린 다섯 개의 전시회를 직접 관람하고 이를 공공역사의 측면에서 분석하였다그는 다섯 개의 전시회를 크게 박물관·역사관의 전시와 문화관·갤러리의 전시로 나누고 각 전시의 특징 및 아쉬웠던 점을 지적했다그리고 역사 전시가 관람객이 동일시하거나 감정을 이입할 수 있는 접점 및 그들이 역사로 들어갈 수 있는 역사의 문을 만들어야 하며특히 관동대학살의 역사에서 일본인만이 아니라 우리 안의 괴물을 함께 성찰함으로써 역사 부정에 대처하면서도 공존과 평화의 길로 나아가야 함을 역설했다앞으로도 역사비평』은 공공역사와 관련한 기획 논문들을 계속 연재할 예정이다독자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

 

차례

[책머리에] · 지록위마 오제연

[특집사이비역사학 비판과 비판 너머의 역사쓰기

· 한국 사이비역사학의 계보와 학문 권력에의 욕망 기경량

· 한국 대중 작품에 깃든 유사역사 이문영

· 2000년대 한·중 역사분쟁 과정에서 나타난 한국사’ 인식의 문제 안정준

· 『일본서기』와 고대 동아시아의 경계’ 허물기 임동민

[기획 1] 과거와의 화해회복과 평화 만들기

· 크메르 루주 학살 후 캄보디아의 가해자-피해자 관계 회복 과정에 관한 구술사적 연구 이성용

· 과거사 회복의 새로운 흐름아동소수자소수민족의 변형적 정의 주윤정

· 가족관계등록부 불일치 제주4·3사건 1세대 유족의 인권 침해와 회복 현혜경

· 경합적 화해평화와 민주주의를 위한 화해의 정치학 강혁민

[기획 2] 20세기 동아시아 농어업과 사회-생태 물질대사 

· ‘바른먹거리(正食)’ 교육과 자연’ 이데올로기전시기 일본의 어린이 여름 건강학교(1939~1941) / 홍수경

[연재기획공공역사의 다양한 시선들

· 관동대학살 100주년 전시와 공공역사 정병욱

[역비논단] · 『반계수록』과 조선 후기 경세론의 구조 송양섭

[서평] · 민중 개념사 연구의 한 획을 긋다 이상록

―『민중시대와 역사 속에서민중의 개념사통사·민중저항하는 주체민중의 개념사이론(강인철성균관대학교 출판부, 2023)

· 한반도를 둘러싼 결과론적 역사 서술에 대한 저항 예대열

―『북으로 간 언어학자 김수경(이타가키 류타 지음고영진·임경화 옮김푸른역사, 20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