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4ㆍ16 구술증언사업
  • 4ㆍ16 구술증언사업은 세월호 참사 이후 진상 규명 및 역사자료 수집을 목적으로 4ㆍ16 유가족, 생존자 및 활동가들의 경험과 기억을 기록으로 남기고 있습니다. 2015년 7월부터 착수한 4ㆍ16 가족협의회 기억저장소 구술증언사업에 연구원이 면담자로 참여하였으며, 2016년부터는 연구소 차원의 재정 지원도 본격화하였습니다.

    본 사업은 소외된 집단의 목소리에 주목하는 사회운동이자 밑으로부터 역사쓰기의 방법이기도 한 구술증언을 통해 유가족 등의 상처와 고통에 귀 기울이면서, 학제 간 협업을 계기로 역사연구의 범위 확장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있습니다.

  • 역사교육연대
  • 역사문제연구소의 연구자들은 오랫동안 역사교과서 문제에 관심을 갖고 대응을 모색해 왔습니다. 이는 2000년 일본에서 침략 미화, 황국사관 중심의 '새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교과서 왜곡 파문을 계기로 시작되었습니다. 역사문제연구소는 일본교과서바로잡기운동본부에 참여하며 한일 역사학과 역사교육 문제를 적극적으로 고민했습니다.

    역사교과서 논쟁의 무대는 불행히도 한국으로 옮겨왔는데, 2013년 교학사 한국사 교과서 논쟁, 그리고 2015~2016년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가 일어난 것입니다. 역사문제연구소는 다른 역사학 및 역사교육 학회·연구소와 역사교육연대회의를 결성, 국가권력이 역사서술을 독점하려 한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에 전면 대응하였습니다. 국정교과서 폐기방침 이후로도 연구소는 계속해서 역사학과 역사교육의 문제를 고민할 것입니다.

  • 평화기행
  • 평화기행은 국내외 연구자와 활동가들, 그리고 일반 시민이 함께 분단과 전쟁의 비극적 현장을 둘러보며 분단 극복과 한반도 평화운동의 방향을 고민해 보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평화기행은 역사문제연구소, 참여연대, 인권재단 사람, 한반도문제를걱정하는학자연맹(The Alliance of Scholars Concerned about Korea/ASCK)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로, 2013년 정전협정 60년을 계기로 시작되었습니다. 끝나지 않은 한국전쟁의 상흔과 여전히 대규모 군대가 주둔하는 분단현실을 눈으로 확인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고민하는 자리입니다.

  • 사회현안
  • 역사문제연구소는 다양한 사회 문제와 연결되어 있는 전체로서의 '역사' 문제를 고민합니다. 인권, 노동, 소수자 등 여러 현안은 우리 역사와 현실의 문제입니다. 연구소는 이에 적극적으로 연대하며, 역사를 연구하는 이들이 할 수 있는 몫을 다하려 합니다.

[성명서] 옥바라지골목은 살아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7-09-06 조회수 : 776

본문

22646B4857222953065447

 

 

옥바라지골목은 살아 있다

 

 

    서대문형무소 맞은편에 위치한 옥바라지골목에서는 지금도 철거가 진행 중이다하지만 행정 측에서 무악 제2구역이라고 부르며 그 존재 자체도 부인하려고 했던 옥바라지골목이 아직 사라지지 않았음을, 여전히 살아 있음을 이 자리에서 먼저 선언한다.

 

    철거공사가 진행되는 바로 옆에서 30여명이나 되는 주민들은 오늘도 일상생활을 이어가고 있다매일매일 포크레인이 건물을 부수는 소리를 들으며 그 물리적 폭력이 언제 자신들의 생활을 파괴할지 모른다는 공포와 싸우면서 말이다우선 서울시는 주민들과의 협의가 끝나지도 않은 상태로 진행되고 있는 이 철거가 틀림없는 강제철거이며 주민들의 인권을 짓밟는 폭력임을 인정해야 한다펜스로 가려진 옥바라지골목 속에 남은 몇몇 집들에서 주민들은 외부에서 격리된 채 직접적인 폭력에 노출되는 감옥살이 아닌 감옥살이를 하고 있는 것이며그 감옥을 조성하는 데 서울시와 종로구청의 역할은 절대적으로 컸다.

 

그러나 이미 많은 주민들이 떠난대부분 건물들이 파괴된 옥바라지골목에서 언제 닥쳐올지 모르는 폭력에 맞서 끝까지 살려는 주민들의 모습은옥바라지골목과 함께 한 자신의 삶을 지켜내려는 강한 의지를 보여준다삶의 터전을 자산 가치로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삶을 구성하는 소중한 부분으로 여기는 주민들의 감성이야말로 서울시나 종로구가 늘 강조하는 역사전통문화와 같은 가치를 살리는 바탕이 될 수 있을 것이다그런데도 서울시도 종로구도 이런 주민들이 내는 목소리를 묵살하고 역사를 파괴하는 것을 방조했다.

 

    현재도 서울시와 종로구는 이미 관리처분 인가가 났기 때문에 철거를 막을 방법이 없다고 한다그렇다면 일찍부터 옥바라지골목의 역사적 가치를 거론하면서 재개발을 막아 달라고 하는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던 서울시와 옥바라지여관골목이라는 안내판까지 설치했던 종로구의 책임은 어떻게 되는가처음에는 그곳이 옥바라지골목이라는 증거를 대라고 하던 서울시도 이제는 옥바라지골목임을 인정하고 흔적 남기기를 하겠다고 한다하지만 주민들의 삶을 모두 파괴시킨 뒤에 남겨지는 옥바라지골목은 한낮 박제일 뿐이다.

 

    옥바라지란어떤 이들을 이 사회에서 격리해 고립시키려는 감옥의 논리에 맞서투옥된 이의 일상적 삶을 지속하게 함으로써 감옥에 저항할 수 있게 만드는 행위다옥바라지골목에서는 수많은 이들이 독립을 위해민주주의를 위해또는 보다 나은 사회를 위해 싸우다 투옥당한 사람들의 옥바라지를 하다 갔으며 주민들 또한 그들과 함께 울고 웃었다우리가 지키고자 하는 옥바라지골목은 이와 같은 삶을 지키기 위한 연대의 역사가 깃든 그런 곳이다. ‘재개발 구역이라는 이름의 감옥을 만들어 주민들의 삶을 파괴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한 서울시가 옥바라지골목을 운운하려면우선 자신들의 잘못을 분명히 인정하고그 반성을 바탕으로 아직 남아 있는 주민들의 목소리에 성실하게 귀를 기울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옥바라지골목을 지킨다는 것은 사소하지만 소중한 일상적인 삶을 지키는 것을 의미한다우리는 옥바라지골목의 정신을 계승하여 결코 주민들을 고립시키지 않을 것이다지금 벌어지고 있는 싸움은 감옥과 옥바라지의 대결이다우리는 결코 화려하지는 않더라도 끈질긴 저항을 계속할 것이다이 저항이 계속되는 한 옥바라지골목은 살아 있다.

 

첫째서울시와 종로구는 강제퇴거강제철거 없는 재개발 약속 이행하라

 

첫째롯데건설과 조합은 돈보다 사람을 존중하라용역깡패 철수하고 협의 도출하는 동안 철거행위를 중단하라

 

첫째서울시는 잘못과 책임을 인정하고 박제가 아닌 진정한 옥바라지 골목 보존방안을 세워라

 

2016년 4월 26

 

옥바라지골목보존대책위, ()역사문제연구소리슨투더시티맘편히 장사하고 싶은 모임자립음악생산조합빈민해방실천연대(전철연민주노련), 빈곤사회연대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홈리스행동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전국농민회총연맹전국빈민연합민중의 힘문화연대녹색당 서울시당노동당 종로구당원협의회인문학협동조합온수의 발견자유인문캠프역사학연구소, ()세교연구소, ()예술과도시사회연구소한국역사연구회만인만색연구자네트워크



출처: http://kistoryblog.tistory.com/entry/성명서-옥바라지골목은-살아-있다 [역사문제연구소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