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정기심포지엄
  • 역사문제연구소는 매년 가을 해당 연도의 대주제 아래 정기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정기 심포지엄은 역사문제연구소의 상임 연구원들의 주도 아래 1년 정도 기획과 준비모임, 예비발표를 거쳐 정기심포지엄 본 발표가 이루어집니다.

    한국의 '근대'와 '근대성' 비판, 4·19 혁명과 5·16 군사쿠데타의 연속성, 한일협정 재조명, 새로운 역사연구 분야로 주목 받고 있는 가족사 연구까지 역사문제연구소는 매 시기 중요한 주제를 심포지엄 주제로 선정해 연구와 발표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제에 따라 역사학계 연구자들뿐만 아니라 문학과 사회과학 등 인접학문 분야 연구자들의 참여도 활발합니다.

    정기 심포지엄에는 연구소 후원회원들이 초청되며 역사에 관심있는 이들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 공동심포지엄
  • 역사문제연구소는 개방적 역사연구, 학문간 소통, 시대의 요구에 민감한 공동연구를 만들어내기 위해 공동심포지엄을 기획, 개최하고 있습니다.

    공동심포지엄은 연구소 창립 직후부터 꾸준하게 이루어졌으며 3·1운동이나 제주 4·3 사건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공동 연구가 이를 통해 진행되었습니다. 최근의 예를 들면, 2012년에는 한국역사연구회, 역사학연구소, 민족문제연구소와 함께 유신선포 40년 역사4단체 연합학술대회– 역사가, 유신시대를 평하다 –를 개최하였습니다. 역사교육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교과서 서술 공동 분석, 사회 현안인 세월호 참사 이후 공동 포럼 등도 진행하였습니다.

    다양한 역사학 단체와의 공동 연구 및 학제간 연구를 통하여 역사학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그리고 평화와 인권, 맹목적 개발 중단 등 현실의 문제를 진단하고 실천을 모색하기 위해, 연구소는 앞으로도 꾸준히 공동 학술행사를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 간행사업
  • 역사문제연구소는 역사대중학술지 『역사비평』(연 4회)과 한국근현대사 전문학술지 『역사문제연구』(연 2회)를 간행합니다. 『역사비평』과 『역사문제연구』 편집위원회는 학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되며, 늘 새로운 기획을 통해 역사연구를 독려하고 그 성과를 사회와 나누려 합니다.

    또한 연구소는 다양한 단행본 출판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미래를 여는 한국의 역사』,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현대사·북한현대사』, 『20세기 한국사』 시리즈는 대표적인 한국사 개설서입니다.

    홈페이지의 ‘간행물’ 메뉴에서 연구소가 만든 책들을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8년도 정기심포지엄: “1980년대, 혁명과 자본의 시대”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8-10-23 조회수 : 1,454

본문

 

10c38156d5047e4c0302f7f6b909a0ce_1540431652_12.jpg
 

 

역사문제연구소 2018년도 정기 심포지엄 “1980년대혁명과 자본의 시대”에 초대합니다.



모시는 글

 

역사문제연구소 2018년도 정기 심포지엄 “1980년대, 혁명과 자본의 시대”에 초대합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80년대는 광주로 기억됩니다. 혁명과 봉기 그리고 항쟁과 학살로 표현되는 광주를 빼놓고 80년대를 기억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광주가 80년대 저항운동의 마르지 않는 저수지였다는 말은 부인하기 힘든 어떤 진실을 담고 있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이들에게 80년대는 올림픽과 3저호황의 좋았던 시절이기도 합니다. 프로야구 개막과 통행금지 해제, 교복과 두발 자유화로 상징되는 자유의 시대로 기억되기도 합니다.

 

광주는 어떤 봉인의 해제이기도 했습니다. 광주 이후 더 이상 한국에서 불가능한 이념과 금기의 언어는 없었습니다. 냉전과 반공의 봉인이 뜯겨진 80년대는 세계의 또 다른 이면과의 접속이었습니다. 한편 자본에게도 80년대는 또 다른 봉인의 해제였습니다.

권력이 시장에 넘어가기 시작했고 자본은 세계와 또 다른 방식으로 접속합니다. 6월항쟁의 자유와 민주주의는 불균등한 수로를 따라 자본의 저수지로 흘러들어갔는지도 모릅니다.

 

80년대가 이렇듯 두 개의 저수지로 비유될 수 있을까요. 두 개의 저수지는 우리가 알기 힘든 복잡한 미로로 연결되어 있을지도 모릅니다. 80년대의 민중은 미로를 따라 두 개의 저수지 사이를 유영하고 있지는 않을까요.

2018년 역사문제연구소는 그 미로의 탐색을 시작하고자 합니다. 올해의 역사문제연구소 정기 심포지엄은 80년대를 역사의 심문대상으로 삼고자 합니다. 그것은 80년대를 착취해 오늘의 현실을 정당화하려는 모든 시도에 맞서는 것이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바쁘시더라도 참석하시어 80년대의 역사화라는 시도에 함께 해주십시오.

 

역사문제연구소 이사장 서중석

역사문제연구소 소장 이용기

 

 

— 주제: 1980년대, 혁명과 자본의 시대”

 

— 일시: 11 10() 10:30-18:00

 

— 장소: 역사문제연구소 관지헌



전체일정

 

 


 

제1부     혁명을 둘러싼 담론과 실천[사회: 배경식]

 

    10:30-11:00   개회사, 축사

 

    11:00-11:30   1980년대의 자기기술 – 민중, 중산층, 중민

 

                               발표: 박치현(서울대학교) / 토론: 박해남(원광대학교)

 

    11:30-12:00   ‘노동운동’시대의 탄광소설-‘사북사건’이후 탄광소설을 중심으로

 

                               발표: 이한빛(연세대학교) / 토론: 배하은(백석대학교)

 

    12:00-13:00   점심

 

    13:00-13:30   혁명의 이론, 이론의 혁명-‘사회구성체논쟁’ 발생의 사상사

 

                              발표: 홍정완(연세대학교) / 토론: 황병주(국사편찬위원회)

 

    13:30-14:00   이론의 종속, 종속의 이론-1970년대 중반~1980년대 한국 사회과학계와 종속이론

 

                              발표: 옥창준(서울대학교) / 토론: 김성은(한신대학교)

 

    14:00-14:10   중간 휴식

 

 

 

제2부     자본의 논리와 삶의 윤리[사회: 황병주]

 

   14:10-14:40   1980년대 초.중반 안정화정책의 시행과 그 영향

 

                             발표: 김수향(서울대학교) / 토론: 이정은(고려대학교)

 

   14:40-15:10   1980년대 기업경영 담론의 변화와 ‘새로운’ 한국 사회

 

                             발표: 이봉규(역사문제연구소) / 토론: 김보현(국민대학교)

 

   15:10-15:20   중간 휴식

 

   15:20-15:50   평범한 삶의 꿈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1980년대 중산층의 소비문화

 

                             발표: 송은영(성공회대학교) / 토론: 이상록(국사편찬위원회)

 

   15:50-16:20   1980년대 도시 생활폐기물 처리와 생활의 윤리-서울을 중심으로

 

                             발표: 정무용(역사문제연구소) / 토론: 고태우(대림대학교)

 

   16:20-16:30   중간 휴식

 

 

 

종합토론[사회: 오제연]

 

   16:30-18:00   1980년대 한국 사회를 어떻게 볼 것인가?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9-05-28 14:29:30 알림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