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문제연구소

활동
  • 정기심포지엄
  • 역사문제연구소는 매년 가을 해당 연도의 대주제 아래 정기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습니다. 정기 심포지엄은 역사문제연구소의 상임 연구원들의 주도 아래 1년 정도 기획과 준비모임, 예비발표를 거쳐 정기심포지엄 본 발표가 이루어집니다.

    한국의 '근대'와 '근대성' 비판, 4·19 혁명과 5·16 군사쿠데타의 연속성, 한일협정 재조명, 새로운 역사연구 분야로 주목 받고 있는 가족사 연구까지 역사문제연구소는 매 시기 중요한 주제를 심포지엄 주제로 선정해 연구와 발표 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주제에 따라 역사학계 연구자들뿐만 아니라 문학과 사회과학 등 인접학문 분야 연구자들의 참여도 활발합니다.

    정기 심포지엄에는 연구소 후원회원들이 초청되며 역사에 관심있는 이들 누구나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 공동심포지엄
  • 역사문제연구소는 개방적 역사연구, 학문간 소통, 시대의 요구에 민감한 공동연구를 만들어내기 위해 공동심포지엄을 기획, 개최하고 있습니다.

    공동심포지엄은 연구소 창립 직후부터 꾸준하게 이루어졌으며 3·1운동이나 제주 4·3 사건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공동 연구가 이를 통해 진행되었습니다. 최근의 예를 들면, 2012년에는 한국역사연구회, 역사학연구소, 민족문제연구소와 함께 유신선포 40년 역사4단체 연합학술대회– 역사가, 유신시대를 평하다 –를 개최하였습니다. 역사교육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교과서 서술 공동 분석, 사회 현안인 세월호 참사 이후 공동 포럼 등도 진행하였습니다.

    다양한 역사학 단체와의 공동 연구 및 학제간 연구를 통하여 역사학의 지평을 넓히기 위해, 그리고 평화와 인권, 맹목적 개발 중단 등 현실의 문제를 진단하고 실천을 모색하기 위해, 연구소는 앞으로도 꾸준히 공동 학술행사를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 간행사업
  • 역사문제연구소는 역사대중학술지 『역사비평』(연 4회)과 한국근현대사 전문학술지 『역사문제연구』(연 2회)를 간행합니다. 『역사비평』과 『역사문제연구』 편집위원회는 학계의 전문가들로 구성되며, 늘 새로운 기획을 통해 역사연구를 독려하고 그 성과를 사회와 나누려 합니다.

    또한 연구소는 다양한 단행본 출판작업을 진행해왔습니다. 『미래를 여는 한국의 역사』,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현대사·북한현대사』, 『20세기 한국사』 시리즈는 대표적인 한국사 개설서입니다.

    홈페이지의 ‘간행물’ 메뉴에서 연구소가 만든 책들을 자세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2018년 저작비평회 1탄 <해부대 위의 여자들: 근대 여성과 과학문화사>

페이지 정보

작성일2018-02-06 조회수 : 1,201

본문

안녕하세요.

올해 첫 번째 저작비평회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

 

역사문제연구 2018년 첫 번째 저작비평회

<해부대 위의 여자들: 근대 여성과 과학문화사>

 

*일시: 2018년 2월 22일(목) 오후 3시

*장소: 역사문제연구소 5층 관지헌 (제기동역 1번출구, 도보 3분)

*토론: 한봉석(성균관대), 김대현(연세대), 최은경(서울대)

*사회: 오제연(성균관대)

 

<대상저작>

 

한민주, 『해부대 위의 여자들: 근대 여성과 과학문화사』, 서강대학교출판부, 2017

 

<초청의 말>

 

‘과학’은 객관적·합리적인 근대지식의 대표로 이해되곤 하지만, 그에 대한 일반의 믿음을 바탕으로 대중에게 가장 영향을 미치는 정치적 학문이기도 합니다. 한국의 맥락에서 과학 지식은 제국주의, 식민주의, 남성주의와 결부되어 젠더 생산에 이용되었습니다. 2018년 첫 번째 저작비평회에서는 한민주 선생님의 『해부대 위의 여자들』을 통해서, 상업성 광고나 예술 작품에서 반복적으로 발견되는 과학의 이미지들이 여성 젠더의 생산과 여성 문화의 구축에 미친 영향을 살펴보고자 합니다. 로봇에서부터 사춘기 소녀의 감수성, 여성의 성욕과 히스테리, 가정경제학, 위생학, 출산과 양육의 테크놀로지, 성형, 미용 기술, 방공과학과 대용품 공학, 영양학에 이르기까지, 식민지시기 과학과 여성의 관계에 주목하면서 근대과학이 어떻게 여성을 통제하는 기술이 되었는가를 보여주려 한 저자의 시도는 오늘날에도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습니다. 

 

 

 

>>>

 

저자를 초청하고 관련 분야를 연구하는 패널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저작비평회에 많은 관심과 참석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이 게시물은 역사문제연구소님에 의해 2018-09-18 14:57:36 알림에서 복사 됨]